부천시, 가스폭발일대 「특별재난지역」선포 건의

입력 1998-09-23 10:44수정 2009-09-25 00: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기 부천시는 22일 LP가스폭발사고가 난 오정구 내동 대성에너지㈜ 일대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줄 것을 정부에 건의했다.

시는 건의문에서 “보상을 해야할 주체가 아직 정확히 가려지지 않았지만 사고원인이 밝혀진다 하더라도 피해보상 자체가 어려운 실정”이라며 “조속한 피해복구를 위해 정부가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시 사고대책본부의 조사결과 사고를 낸 대성에너지와 대주주의 재산총액은 40억1천만원이며 부채총액은 이보다 4배 많은 1백67억2천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천〓박희제기자〉min07@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