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정부, 서울대-포항공대-과기대 2천억 집중투자

입력 1998-09-03 19:38업데이트 2009-09-25 02:5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부는 서울대 포항공대 과학기술대를 세계적 수준의 연구중심 대학으로 육성하기 위해 내년에 2천억원을 집중 투자하기로 했다.

서해안 고속도로 건설예산을 올해 2천9백37억원에서 내년에 4천9억원으로 36% 대폭 늘려 완공시기를 2001년으로 1년 앞당긴다.

이와 함께 내년도 실업자보호 및 사회안전망 확충예산을 올해보다 42.1% 늘어난 8조5백5억원으로 확정했다.

기획예산위원회와 예산청은 3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올 예산편성안을 국민회의 자민련 재경부 등이 참석한 당정협의에 보고했다.

내년도 예산편성 정부안은 예산규모를 금년 추경예산보다 5조원(약 6.2%) 늘어난 86조원 수준으로 편성하기로 했다.

내년 국채발행 규모는 금년보다 2조3천억원가량 늘어난 14조원, 통합재정수지 적자는 국내총생산(GDP)의 5% 수준이 될 전망이다.

농어촌 생산기반조성, 초중등교육 지원과 관련된 예산을 30%이상 대폭 삭감하고 국방비와 인건비도 줄이기로 했다.

당정은 이날 실업대책 관련 예산편성안을 확정하고 사회기반시설(SOC) 투자 등 나머지 분야 협의를 8일까지 마무리지을 예정이다.

당정은 공공근로사업에 2조원을 투입, 40만명의 실업자(6개월 상시고용 기준)에게 임시 일자리를 제공하기로 합의했다.

공공근로사업과 별도로 1천억원을 들여 생활보호대상자 중 노약자 부녀자 등 4만명이 참여하는 특별취로 사업을 실시한다.

〈임규진기자〉mhjh22@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