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뇌물경관 금품갈취 유형]허위단속정보 흘린뒤 『봐주마』

입력 1998-08-07 19:25업데이트 2009-09-25 05:2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7일 검찰에 적발된 뇌물 경찰관들은 유흥업소 로부터 금품을 갈취하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동원했다.

가장 흔하게 사용되는 수법은 속칭 ‘슈킹’. 허위 단속정보를 업주에게 흘린 뒤 “너는 봐주겠다”며 단속위협을 느낀 업주로부터 돈을 뜯어내는 방식이다.

이보다 한단계 발전한 것이 ‘스리쿠션’방식. A경관이 B경관에게 C업소를 단속하게 한 뒤 ‘문제해결’을 위해 찾아온 C업소 주인에게 ‘해결 사례비’조로 돈을 받아챙기는 방식이다. ‘빙 둘러 목표물(뇌물)을 얻는다’는 점이 당구의 스리쿠션과 비슷해 붙여진 이름이다.

특히 이 방식은 유흥업소 단속을 자주 나가는 강력반과 방범지도계 청소년계 등에서 ‘애용한다’는 게 검찰의 설명.

‘바꿔치기’도 있다. 미성년자를 고용해 윤락행위를 한 혐의로 붙잡은 뒤시간외영업 등 경범죄로 사건을 축소해주고 그 대가로 돈을 받는 식이다.

물론 ‘지속적으로 잘 봐주는 대가’로 업주에게서 매월 초와 말에 받아챙기는 정기상납도 여전하다. 금품수수의 고전적 수법이면서 가장 비중이 크다.

최근까지 화양동에서 록카페를 운영하던 김모씨(42·여)는 “매월초와 말에 20∼30명의 경찰에게 꼬박꼬박 30만원씩 바쳤는데 경기가 어려워지니까 도저히 방법이 없더라”면서 장사를 포기했다고 털어놓았다.

〈선대인기자〉eodl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