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동사무소 「서류떼는 곳」으로 전락

입력 1998-07-21 19:22수정 2009-09-25 06: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시 일선 동사무소의 생활보호대상자 관련 업무나 아동 노인복지 등 주민복지를 위한 기능은 전체업무 중 3.85%에 불과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 미래의 동사무소가 담당해야 할 중요한 기능 중 하나로 꼽히고 있는 생활정보제공 기능은 거의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서울시가 2월부터 영등포구의 한 동사무소에서 작년 1년간 처리한 3백36종의 업무를 종합분석한 결과 드러난 것.

조사 결과 동사무소에서 처리하는 일 중 가장 비중이 높은 것은 주민등록증발급 전출입 인감업무 등 ‘주민등록인감업무’로 전체업무의 27.38%를 차지했다.

하지만 지역주민들에게 정작 필요한 장애인 청소년 아동 노인복지 등 사회복지기능은 3.85%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와 관련, 서울시는 구마다 한 곳씩을 선정해 가칭 ‘동 복지센터’로시범운영할 계획이다.

〈하태원기자〉scooop@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