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리경관 상급자 경무관-총경 직위해제…비리 연대책임물어

입력 1998-05-12 06:40수정 2009-09-25 13: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는 최근 일선 공무원 및 경찰관의 고질적 비리가 정도를 넘어선 상태라고 판단, 12일부터 전국 2백48개 지방자치단체 민원부서 및 경찰의 고질적 비리에 대한 강도 높은 전면 사정작업에 들어가기로 했다.

정부는 비리가 적발될 경우 관련자는 파면, 형사처벌하고 해당부서의 직원 감독자 지휘관까지 징계하는 등 연대 책임을 물을 방침이다.

정부의 이같은 조치는 서울 강남구청 및 강남경찰서 직원들이 유흥업소에서 뇌물을 받은 사실이 적발된 후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이 두차례에 걸쳐 “일선 기관 부조리를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수준까지 정화하라”고 강력히 지시한 데 따른 것이다.

경찰청은 11일 이와 관련, 서울 강남경찰서 일부 직원이 유흥업소들로부터 거액의 뇌물을 받고 호화생활을 해오다 적발된 비위사건(본보 6일자 19면 보도)에 대한 지휘책임을 물어 당시 강남서 서장이던 경기경찰청 제2부장 금동준(琴東俊)경무관과 서울경찰청 경무과장 박종구(朴鍾九)총경을 전격 직위해제했다.

경찰청은 또 강남경찰서 전 현직 방범과장인 박영규(朴永圭) 남기찬(南基燦)경정 등 2명은 계고조치, 당시 강남경찰서 방범지도계장인 정수현 경위 등 4명의 계장급 간부는 징계위원회에 회부했다.

경찰청은 또 강남서 비리사건에 관련된 경찰관 5명 중 면직되지 않은 3명을 이날짜로 파면 조치했다.

〈송상근·윤종구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