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다방주인,일수돈 독촉 격분 사채업자 살해 암장

입력 1997-09-24 19:41업데이트 2009-09-26 09:5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경기 평택경찰서는 24일 50대 사채업자를 목졸라 숨지게한 뒤 야산에 암매장한 심태규(沈泰圭·다방주인·평택시 신장동)씨에 대해 강도살인 및 시체유기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심씨는 지난 13일 방모씨(50·여·사채업)가 밀린 일수돈 1천3백만원을 갚으라며 욕을 하자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