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계원로 31명,대만 핵폐기물 北반입 중단 촉구

입력 1997-01-24 20:14수정 2009-09-27 06: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북한과 대만이 핵폐기물매립 비밀협정을 맺은 것과 관련,이를 저지하기 위한 시민단체들과 각계 인사들의 움직임이 본격화하고 있다. 李世中(이세중)전대한변협회장 徐英勳(서영훈)신사회공동선운동본부대표 姜汶奎(강문규)한국시민단체협의회장 李敦明(이돈명)변호사 姜元龍(강원룡)목사 高建(고건)명지대 金燦國(김찬국)상지대총장 등 사회원로 31명은 24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만정부는 자국 핵폐기물을 북한에 넘기려는 계획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대만정부가 경제적 이익을 미끼로 처리기술이 낙후된 북한에 핵폐기물을 보내는 것은 국제사회의 도의에 어긋날 뿐 아니라 인륜에도 반하는 행동』이라고 비난했다. 이들은 또 『북한정부도 경제난을 이유로 대만의 핵폐기물을 받아들여서는 안되며 한국정부도 핵폐기물의 한반도 유입을 막도록 노력하라』고 촉구했다. 사단법인 공동체의식개혁국민운동협의회(상임의장 朴弘·박홍)도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만 핵폐기물의 북한 평산 매립저지를 위해 국내외 국민운동단체들과 연대활동을 벌이기로 했다. 이들도 성명을 통해 『핵폐기물 처리능력이 없는 북한에 이를 매립하려는 것은 국제적 테러행위』라고 지적하고 『정부와 각 정당은 적극적인 외교노력으로 이를 저지하는데 앞장서라』고 촉구했다. 〈金靜洙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