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김대통령 12일 만69세 생일…김대중총재 축하화분

입력 1997-01-11 17:24업데이트 2009-09-27 07:5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金泳三대통령은 만 69회 생일을 하루 앞둔 11일낮 특별한 행사를 갖지 않은채 金光一청와대비서실장과 李源宗정무수석을 비롯한 전 수석비서관들과 함께 오찬을 함께 하는 것으로 대신. 金대통령은 이날오전 청와대에서 수석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金실장을 비롯한 수석들로부터 생일축하 인사를 받자 "나이 한살 더 먹는 것이 어디 축하받을 일이냐"면서 지난 79년 당시 제명사건 등을 회고했다고 尹汝雋청와대대변인이 전언. 金대통령은 이어 수석들과 오찬장으로 이동, 생일축하 케이크와 샴페인 등이 준비돼 있는 것을 보고 "격식을 다 갖추자는 이야기냐"면서 "이렇게 생일을 쇠보기는 처음"이라고 다소 쑥스러워 하는 모습이었다는 후문. 金대통령은 생일인 12일에도 청와대에서 부인 孫命順여사 장남 恩哲 차남 賢哲 맏딸 惠英씨내외 및 여동생등 가족들과 조찬을 함께한 뒤 가족예배를 보는 것으로 조촐하게 보낼 계획. 孫여사도 오는 14일 역시 69회 생일을 맞을 예정인데 그때에도 조촐한 가족모임을 제외하고는 별다른 행사를 마련하지 않을 예정. 청와대 관계자는 11일 "金대통령의 69회 생일은 우리나라에서는 `칠순'으로 의미있는 날이지만 金대통령은 이제까지 생일을 맞아 특별한 자리를 마련하지 않았다"면서 "이번에도 조촐한 가족모임을 가질 것으로 안다"고 전언. 한편 金大中국민회의총재는 11일오후 鄭東采총재비서실장을 金청와대비서실장에게 보내 金대통령의 생일축하 화분을 전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사회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