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제주 추자도 들개소탕작전…20일새 염소 84마리 해쳐

입력 1996-11-09 20:54업데이트 2009-09-27 13:2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제주 북제주군 추자도에 때아닌 들개소탕작전이 벌어지고 있다. 이곳에서는 지난달 21일부터 염소 한두마리가 희생당하기 시작하다 최근에는 하루에 30마리가 물어 뜯기기도 했다. 9일 현재 피해를 본 염소는 84마리. 이중 70마리는 피를 많이 흘려 죽었다. 이때문에 추자면사무소 직원들과 경찰은 들개를 잡기 위해 마취총으로 무장하고 지난 7일부터 야간잠복근무에 들어갔다. 이 들개는 집에서 기르다 빠져나간뒤 야생화된 수컷으로 도사견과 토종개의 교잡종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 들개는 또다른 혈통의 조그만 개를 데리고 다니며 낮에는 숲속에 은신해 있다가 오전 4∼5시에 출몰해 염소의 목 다리 등을 물어뜯고 있다. 농가에서는 들개피해를 우려해 낮에만 염소를 들판에 방목했다가 야간에 집근처로 데려오고 있다. 추자면사무소 관계자는 『들개가 염소를 먹이감으로 삼기보다는 동물적인 본능으로 물어뜯는 것 같다』며 『암캐에게 발정촉진제를 주입하는 방법으로 들개를 유인하는 계획도 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제주〓任宰永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