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서울주부 2명중 1명 『수입화장품 사용』

입력 1996-10-31 20:26업데이트 2009-09-27 14:1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金華盛기자」 서울에 사는 주부 2명중 1명은 적어도 한가지 이상의 수입화장품을 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부클럽연합회가 최근 서울에 거주하는 주부 9백8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복수응답) 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수입그릇을 갖고 있는 주부는 49%, 다리미 52%, 카메라 47%, 커피메이커 36%, 드라이기 29%, 카세트라디오 29%, 보온밥솥 25% 등으로 조사됐다. 수입품을 써 본 경험이 있는 주부들의 만족도는 생활용품이 73%, 가전제품 71%, 자동차 가구 80% 등으로 높은 편이었다. 주부들중 △56%가 국산품보다 수입제품의 품질이 좋다면 △52%가 가격이 싸다면 △69%가 안전하다면 △33%가 디자인이 좋다면 수입품을 사겠다고 각각 응답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