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이지스함 SM-2 함대공유도탄 실사격 성공[청계천 옆 사진관]

  • 동아일보
  • 입력 2024년 7월 10일 15시 03분


코멘트
2024 환태평양훈련(RIMPAC)에 참가중인 해군 이지스구축함 율곡이이함이 10일 미국 하와이 인근 해상에서 고속으로 접근하는 대공무인표적기를 향해 SM-2 함대공유도탄 실사격을 하고 있다. 해군 제공
10일 2024 환태평양훈련(RIMPAC, Rim of Pacific)에 참가 중인 대한민국 해군의 이지스구축함인 율곡이이함(DDG, 7,600톤)이 해상에서 SM-2 함대공유도탄 실사격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2024 환태평양훈련(RIMPAC)에 참가중인 해군 이지스구축함 율곡이이함이 10일 미국 하와이 인근 해상에서 고속으로 접근하는 대공무인표적기를 향해 SM-2 함대공유도탄 실사격을 하고 있다. 해군 제공
이번 유도탄 실사격 훈련은 적의 항공기 및 유도탄이 함정으로 접근하는 상황을 가정해 진행됐다. 율곡이이함은 대공무인표적기가 고속으로 접근하자 이지스 레이더(SPY-1D)로 탐지·추적 후 SM-2 함대공유도탄 1발을 발사해 표적에 정확히 명중시켰다.

2024 환태평양훈련(RIMPAC)에 참가 중인 해군 이지스구축함 ‘율곡이이함’의 승조원들이 8일(현지시간) 전투지휘실에서 SM-2 실사격 훈련을 하고 있다. 해군 제공
율곡이이함은 이번 SM-2 실사격을 통해 적 항공기·유도탄 대응 상황 발생 시 표적탐지·교전절차를 숙달하고, 전투체계 및 유도탄 운용능력을 향상했다.

5일(현지시각) 하와이 진주만 히캄 기지에 이지스구축함 율곡이이함(오른쪽)과 구축함 충무공이순신함(왼쪽)이 정박돼 있다. 해군 제공
김봉진(대령) 율곡이이함장은 “이번 훈련을 통해 우리 해군의 대공·대유도탄 실제 교전능력을 검증하고 유도탄 운용능력을 향상했다”면서, “적이 도발하면 즉각, 강력히, 끝까지 응징할 수 있도록 전투준비태세를 확고히 하겠다”라고 말했다.

지난달 21일(현지시각) 하와이 진주만 히캄 기지에 손원일급 잠수함 이범석함이 입항하고 있다. 해군 제공

이번 환태평양훈련에는 해군·해병대 장병 840여 명, 율곡이이함(DDG, 7,600톤급), 충무공이순신함(DDH-Ⅱ, 4,400톤급), 천자봉함(LST-Ⅱ, 4,900톤급), 손원일급 잠수함 이범석함(SS-Ⅱ, 1,800톤급), 해상초계기(P-3) 1대, 해상작전헬기(LYNX) 1대 등이 참가 중이며, 환태평양훈련전대는 ‘연합해군구성군사령부’ 부사령관 임무를 최초로 수행하고 있다.

2024 환태평양훈련(RIMPAC)에 참가중인 해군 이지스구축함 율곡이이함이 10일 미국 하와이 인근 해상에서 고속으로 접근하는 대공무인표적기를 향해 SM-2 함대공유도탄 실사격을 하고 있다. 해군 제공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해군 이지스함#율곡이이함#sm-2 함대공유도탄#실사격 성공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