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이재명, 공천으로 잠재적 경쟁자 숙청… ‘재명당’으로 이름 바꿔야”

  • 뉴시스
  • 입력 2024년 2월 29일 09시 26분


코멘트

"이재명, 당권 이용 임종석 무리하게 찍어내"
"나쁜놈 빠지니 더 나쁜놈 밀어 넣겠다는것"
"저는 당권 이용해 계양을 원희룡 돕고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9일 더불어민주당의 공천 갈등에 대해 “민주당 이름에 ‘재명’을 넣어서 ‘재명당’으로 바꿔야 한다”고 비판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조국신당이 조국 이름을 넣겠다고 고집한다는데 민주당도 바꿔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 위원장은 “이재명 대표의 공천 컷오프를 보면 자신의 당권 잠재적 경쟁자를 숙청하듯이 쳐내고 있다”며 “그걸 감추려고도 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재명은 당권을 이용해 잠재적 경쟁자인 임종석을 무리하게 찍어내고 있고, 저는 제 당권을 이용해 인천 계양에 원희룡을 최선을 다해 돕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또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컷오프 된데 대해 “지금 86운동권을 대체해서 넣는다는게 이석기의 종북 운동권 아니냐”며 “경기동부연합을 밀어 넣겠다는 것인데 나쁜 놈 빠지니까 더 나쁜 놈을 밀어넣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재명은 86운동권 세력에 자신을 숙주로 내줘서 자기 주변에서 자신을 경호하게 했다. 그런데 경호원이 점점 커지니까 숙청하고, 통진당 계열, 이석기 계열의 새로운 운동권에게 자기 몸을 숙주로 내주겠다는 것”이라며 “더 심각한 운동권이 들어오는 것이고, 이것을 막아야 한다는 명분은 더 강해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