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훈 “의총서 ‘난 이재명 체포 찬성 투표’ 했더니 제지…그때 하위10% 결정”

  • 뉴스1
  • 입력 2024년 2월 27일 08시 04분


코멘트
김영주 국회부의장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13국회(임시회) 제5차 본회의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24.2.23/뉴스1
김영주 국회부의장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13국회(임시회) 제5차 본회의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24.2.23/뉴스1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친명계가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에 가결표를 던진 것을 괘씸히 여겨 자신을 사실상 공천에서 배제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무소속이든 이낙연 전 대표 측의 새로운미래 등 둘 중 하나를 택해 22대 총선에 현 지역구(경기 부천시을)에 무조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비명계 5선 중진인 설 의원은 26일 밤 MBC라디오 ‘권순표의 뉴스 하이킥’에서 “체포 동의안을 가결시켜야 한다는 얘기를 한 적 있다. (지난해 9월 21일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이) 가결된 뒤 의총을 했는데 그때 ‘나는 가결, 찬성투표했다’고 하자 비난이 날아오면서 말을 못 하게 해 내려왔다”며 “그때 이후 이 결정(의정평가 하위 10%)이 났다”고 판단했다.

이어 “이재명 대표는 대화와 타협을 모른다. (그 이유를) 나름대로 해석하니 이분은 행정적으로 명령만 하는 시장과 도지사만 했지 타협하고 양보해 같이 가는 정치를 안 해 봤다”며 “이 구조를 이해 못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렇기에 “이번에 비명을 다 잘라냈다. 자기와 견해가 다르다고 ‘넌 안 돼 넌 죽어’ 이렇게 나온다면 정치가 아니다”고 이 대표를 정면 겨냥했다.

총선 출마와 관련해선 “저는 무조건 출마한다. 무소속 출마가 됐든 어떤 형식이 됐든 부천에 출마한다”고 했다.

이상민 의원처럼 혹 국민의힘으로 갈 가능성에 대해선 “내가? 국민의힘으로 가겠는가, 그건 난센스다”며 “둘(무소속· 새로운미래) 중에 하나가 될 것 같다”라는 말로 이 전 대표 측의 새로운미래 합류 가능성을 짙게 풍겼다.

(서울=뉴스1)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