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박홍근 “해임건의안 반드시 처리…정기회 내 이상민 문책 매듭”

입력 2022-12-01 10:14업데이트 2022-12-01 13:3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2.1/뉴스1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2.1/뉴스1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2일 본회의에서 반드시 처리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서 열린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대통령이 해야할 일은 측근 감싸기가 아니라 국민 명령을 받드는 것임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과 이 장관이 이 마지막 기회마저 거부한다면 국민 명령 거부한 것으로 간주하고 이 장관 탄핵소추안을 낼 수밖에 없다”며 “본회의 반드시 열어 해임건의안 가결하고, 그 이후에도 대통령이 받아들이지 않으면 이번 정기회 내에 반드시 이 장관 문책을 매듭지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오늘과 내일 본회의는 여야가 정기국회 앞두고 법안과 예산처리 위해 미리 합의한 의사일정”이라며 “오늘 본회의에 상정 가능한 법안이 법사위에 59건이나 계류 중인데도, 계속 법안심사를 여당이 거부하고 있는 것은 유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본회의 개의는 국민의힘이 법사위 법안 처리에 협조하지 않더라도 국회의장 결단에 의해 가능하다”며 “여야가 합의한 3개의 특위구성안(인구위기·기후위기·첨단전략산업)을 직접 상정해줄 것을 요청드린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예산안을 둔 집권여당의 지연작전으로 국회가 파행되고 있다”며 “국정조사와 이 장관 해임건의안, 예산안 처리를 한데 묶어 시간끌기에 돌입했는데, 역대 이렇게 무책임한 정권이 있었나 싶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정조사, 해임건의안, 예산안은 별개의 사안”이라며 “민주당은 밤을 새워서라도 심사하고 협상할 준비가 됐다. 신속한 예산안 처리를 위해 마지막에 마지막까지 대화의 가능성을 열어놓겠다”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