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朴 “지선 패배 사과 좀” vs 李 “강요 마라”…선거책임론 신경전

입력 2022-08-16 20:02업데이트 2022-08-16 20:0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용진(왼쪽),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16일 전북 전주시 JTV전주방송에서 열린 토론회를 위해 장내로 들어서고 있다. 2022.8.16/뉴스1 ⓒ News1
1대1 구도가 된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거 후보 간 지방선거 책임론 공방이 16일 이어졌다.

박용진 후보는 이날 오후 JTV뉴스에서 방송된 민주당 당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정치는 결과를 놓고 해석 투쟁을 하는 것이 아니고 책임을 지는 것”이라며 재차 이재명 후보의 사과를 요구했다.

반면 이 후보는 “상대방에게 자신의 의견을 강요하는 것은 토론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박 후보는 “김대중·문재인 전 대통령 모두 대선서 패배한 적이 있어 이에 대해서는 뭐라 하지 않지만, 이 후보는 이에 대한 책임으로 계양을 출마를 해 전국적으로 지선 승리를 이끌고 유능한 인재를 당선시키겠다고 했다”며 “그런데 향후 확인해보니 당의 중요한 리더가 겉으로는 선당후사하고 어쩔 수 없이 출마한다 하더니, 실제로는 본인의 출마를 요청한 것이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김관영 전북도지사가 전북을 떠나 계양을에 지원유세를 오는 난데없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김 지사의 지원 유세가 선거 영향이 얼마나 됐는지는 모르지만, 당시에는 모랐다”며 “저는 대선 때 저를 찍었던 분들이 절망해서 투표장에 안 나오니, 직접 선거전에 뛰어드는 게 그분들을 나오게 하는 수단이었다고 생각했다”고 받아쳤다.

박 후보는 아울러 “정치에서 중요한 것은 결과에 책임지는 자세이며, 책임지는 것이 리더이기 때문에 강하게 비판하는 것”이라며 “사과 없이 계속해서 ‘다른 해석도 많다’고 하니 저도 맥이 빠지고 국민도 속상하다”고 날을 세웠다.

이에 이 후보는 “토론은 자신의 의견을 얘기하고 상대방의 의견을 듣는 것이다. 상대방에 자신의 의견을 강요하는 것은 토론이 아니다”라며 “저는 의견이 다르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결과에 책임지는 방법 중 하나가 민주당의 현재 어려움 타개하는 것”이라며 “박 후보처럼 아예 물러나는 게 책임지는 것이라 생각할 수도 있지만, 당을 제대로 이끄는 게 중요하다고 하는 분도 계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