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비 왔으면’ 김성원 “평생 반성”…주호영 “윤리위 절차 밟을 것”

입력 2022-08-12 11:58업데이트 2022-08-12 12: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어떤 처분도 달게 받겠다…수해복구 완료까지 현장서 함께할 것”
주호영 “이해할 수 없는 발언”
크게보기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전날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 발언에 대해 대국민사과 기자회견을 하며 고개 숙이고 있다. (공동취재) 2022.8.12/뉴스1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비 좀 왔으면 좋겠다”고 해 논란이 된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경기 동두천-연천, 재선)이 12일 “당에서 저에게 내리는 어떠한 처분도 달게 받겠다”고 사과했다. 국민의힘은 김 의원을 당 윤리위원회에 회부에 징계 절차를 밟겠다는 계획이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하고 “경솔한 말로 인해 상처받고 분노를 느꼈을 국민들께 평생 반성하고 속죄하겠다”고 했다. 이어 “정말 죄송하다. 저 자신이 너무나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이다. 다시 한번 무릎 꿇고 사과드린다”라고 했다. 그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국민의힘 간사직을 내려놓겠다며 “수해 복구가 완료될 때까지 수해 현장에서 함께하겠다”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지도부와 의원 40여 명은 전날(11일) 집중호우로 수해를 입은 서울시 동작구 사당동을 찾아 자원봉사에 나섰다. 김 의원은 이 자리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말해 거센 비판을 받았다.

김 의원이 당의 결정에 따르겠다는 뜻을 밝힘에 따라 이후 당내 징계 가능성에도 관심이 쏠린다.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김 의원 논란과 관련해 “윤리위원회 절차를 밟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다”라며 “정말 이해할 수 없는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켜서 정말 참담하고 국민과 당원들에게 낯을 들 수 없는 지경”이라고 말했다.

권구용 기자 9drag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