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MB “국정운영에 도움 된다면 사면 안 해도 좋다”

입력 2022-08-10 21:38업데이트 2022-08-10 21:4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옛 친이계 좌장’ 이재오 국힘 상임고문 전언
뉴스1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자신에 대한 8·15 광복절 특별사면 문제와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도움이 된다면 (나를) 사면 안 해도 좋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은 이날 KBS라디오 ‘최영일의 시사본부’에 출연해 윤석열 정부의 8·15 광복절 특별사면과 관련, “이 전 대통령과 그 건 때문에 아침에 통화를 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안양교도소에서 수감 중이던 이 전 대통령은 지난 6월 당뇨 등 건강상태 악화로 3개월간 형집행정지를 받아 현재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에 머물고 있다.

이 고문은 “(이 전 대통령의) 첫마디가 ‘윤 대통령(이) 생각이 있을 것 아니냐’(였다)”면서 “두 번째는 ‘윤 대통령이 국정을 안정시키는 데 내 사면을 안 하는 것이 도움 된다면 그렇게 해도 좋다’(는 것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이 전 대통령은) ‘그래도 내가 대통령을 했던 사람인데 국가와 당이 안정되는 데 내 사면이 제외된다면 받아들이겠다’는 입장이더라”며 “오히려 나보고 ‘어디 나가서 너무 사면 안 해준다’고 얘기하지 말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 고문은 “윤 대통령이 (대선 때 이 전 대통령을) 사면한다고 했으니 약속을 지켜야 한다”며 “정치적 결단이니까 ‘국민 여러분들 저를 이해해 주십시오’ 이렇게 얘기하는 게 오히려 지지도를 올리는 길이지, 내 지지도가 떨어지니까 사면을 안 하겠다? 이건 아주 하수 중의 하수”라고 꼬집었다.

오는 15일 광복절을 맞아 윤석열 정부의 첫 특별 사면이 이뤄지는 가운데, 이 전 대통령과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 등 여야 정치권 인사들이 사면 대상에서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윤 대통령의 지지율이 30% 밑으로 내려간 상황에서 국민 여론이 좋지 않은 정치인을 사면하면 국정운영에 부담 요인이 될 수 있다는 판단이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법무부는 전날 사면심사위원회를 열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에 대한 사면 심사 절차를 마무리했다. 윤 대통령은 12일경 사면 대상을 확정할 계획이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