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대통령실行’ 박민영, ‘배신자’ 비난에 “사람에 충성한 적 없어”

입력 2022-08-10 11:04업데이트 2022-08-10 11: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10일 용산 대통령실 청년대변인으로 일하게 됐다고 알린 후 ‘배신자’라는 비판이 제기되자 “저는 단 한 번도 사람에 충성한 적 없으며, 따라서 사람을 배신한 적도 없다”고 강하게 반박했다.

박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 “배신자라는 표현은 사람에 충성하는 이들의 언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변인은 앞서 이날 뉴시스 통화와 페이스북 등을 통해 대통령실에서 청년대변인으로 일해보자는 제의를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이준석 키즈’로 불렸던 그가 용산행을 택했다며 ‘배신자’라는 비난의 목소리가 나왔다.

이에 대해 박 대변인은 “대통령실에서 연락이 온 건 지난 주말이었다. 사전에 공조가 있었다는 건 말이 되지 않는다”며 “저에 대해 고려한 지점이 있었다면 그처럼 ‘조건 없이 당을 우선시하는 마음’이었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지난 대선 원희룡 예비후보가 탈락했을 땐 망설임 없이 윤석열 후보를 지지했다. 지선에선 유승민 예비후보가 탈락했을 때 또 망설임 없이 김은혜 후보를 지원했다”며 “징계 국면에서도 이준석 대표가 당에 꼭 필요하다 주장했지만, 징계가 개시된 뒤에는 해당 결정을 존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금도 마찬가지다. 이미 여러 차례 현 상황의 부당함을 설파했다”며 “‘대통령이 성공해야 국가가 성공하고, 국민이 잘 살게 된다’는 ‘그것이 당을 위하는 길’이라는 대원칙을 우선할 뿐”이라고 강조했다.

나아가 “저는 그 누구에게도 빚을 지지 않았기에 자유롭고, 제가 생각하는 옳은 길을 갈 것이다. 지금은 대통령의 성공이 그것이며, 다시 실무자로 돌아가 ‘내부로부터’의 점진적인 변화를 촉구할 것”이라며 “그게 제가 생각하는 보수의 가치이며 올바른 변화의 방향”이라고 했다.

바른정당 출신인 박 대변인은 이 대표가 주도한 국민의힘 대변인 선발 토론 배틀 ‘나는 국대다’ 시즌2 우승자로 이 대표와 가깝다는 평가를 받았다. 대선 기간에는 윤 대통령의 ‘59초 쇼츠 공약’ 등의 아이디어를 내기도 했다.

박 대변인은 ‘전 정권에 지명된 장관 중에 그렇게 훌륭한 사람 봤나’라는 윤 대통령 발언에 대해 “여야가 오십보백보 같은 잘못을 저지르고 서로를 ‘내로남불’이라 지적하는 작금의 상황은 부끄러움을 넘어 참담하기까지 하다”고 비판하면서 주목받았다.

이 대표는 지난 4일 “대선이라는 전장에서 논리로 치열하게 방송에서 상대와 맞붙었던 선무공신(宣武功臣)”이라며 “강인선 대변인은 할 일을 하지 않았고 박 대변인은 할 일 이상을 용기와 책임의식을 갖고 했다”며 박 대변인을 치켜세웠다.

그랬던 박 대변인이 갑작스레 용산행을 택하자 일각에서는 최근 들어 이 대표에게 등을 돌리는 듯한 태도를 보인 게 용산행과 무관하지 않다는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한편, 박 대변인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활동을 이어가지 않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