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정청래 “오세훈, TBS 없애려다 시장직 뺏길 수도”

입력 2022-08-08 09:21업데이트 2022-08-08 09: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8일 오세훈 서울시장을 향해 “TBS(교통방송) 없애려다가 시장직도 뺏길 수도 있으니까 모든 것은 순리대로 가야 한다”고 전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인 정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오 시장을 향해 “옛날에 아이들 밥그릇 뺏으려다가 시장직을 뺏기지 않았냐”며 이같이 전했다.

앞서 오 시장은 지난 6일 JTBC ‘뉴스룸’에서 “TBS가 정치적으로 중립적이지 않았다는 것은 모든 국민들이 다 알고 계신다”며 “(예산 지원 중단을) 감수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국회에서도 제가 과방위원장으로서 할 수 있는 역할을 다양하게 찾고 있다”며 “순천자(順天者·천리를 따르는 자)는 흥하고 역천자(逆天者·천리를 거스르는 자)는 망한다고 했다. 오 시장이 정신을 차렸으면 좋겠다”고 했다.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에 대해서는 “이 문제가 수십년간 불거지는 것은 여당이 방송을 장악하고 싶은 유혹이 있는 것”이라며 “KBS 이사회나 MBC 방송문화진흥회가 6대3 구도 아니겠냐. 여권이 6을 가져간다”고 설명했다.

이어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사장을 임명하면 편파방송 의혹에 싸이지 않냐. 그래서 여당도 야당도 유혹의 침을 흘릴 수 없도록 지배구조를 개선하자”며 “사장을 뽑는 구조를 6대3 이렇게 만들지 말고 그것을 25명, 50명, 100명 이렇게 만들어 민주적으로 만들면 뽑힌 사장이 공정 방송을 하지 않겠느냐. 과방위원장을 하면서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KBS 수신료에 대해서는 “40년 전 당시 신문의 한 달 구독료인 2500원으로 정했다. 지금은 한 달 신문 구독료가 2만원 정도라고 한다”며 “2만원까지는 못 올리더라도 현실화하는 것은 맞다”고 주장했다.

‘당헌 개정 없이도 정치탄압 성격의 기소는 구제절차를 밟을 수 있지 않냐’는 질문에는 “당원들은 한 가지 한 가지가 다 조심스럽고 낙엽만 봐도 소스라치게 놀라는 것 아니겠냐”며 당헌 개정 추진을 옹호했다.

민주당 당헌 80조 1항은 ‘사무총장은 뇌물과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 부정부패와 관련한 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각급 당직자의 직무를 기소와 동시에 정지하고 각급 윤리심판원에 조사를 요청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또 같은 조 3항에는 ‘제1항의 처분을 받은 자 중 정치탄압 등 부당한 이유가 있다고 인정되는 경우에는 중앙당윤리심판원의 의결을 거쳐 징계처분을 취소 또는 정지할 수 있다’고 적혀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