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박지현 “김남국 ‘급’ 발언, 처럼회 지휘 이재명이 답해야”

입력 2022-07-07 13:38업데이트 2022-07-07 13:3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이재명 의원. 사진공동취재단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7일 당내 처럼회 소속 김남국 의원이 자신에 대해 ‘본인의 정치적 위상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나 김동연 경기도지사 정도의 급으로 오해하는 것 같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 “저를 추천했고 처럼회를 지휘하고 있는 이재명 의원이 직접 답변해달라”고 요구했다.

박 전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성폭력 근절과 인권 보호를 위해 싸워온 저를 성 상납 의혹을 받는 이보다 못한 존재로 비하한 것은 저에 대한 모독을 넘어 성범죄 근절을 위해 애써온 모두에게 심각한 불쾌감을 안기는 망언이다. 이에 대해 이 의원도 같은 생각인지 분명히 밝혀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전 위원장은 김 의원의 발언을 향해서도 날 선 비판을 이어갔다.

그는 “170석 정당이 당의 대의기구인 중앙위원회에서 84.4%에 달하는 찬성으로 대표로 선출해 놓고 이제 와서 제가 그저 ‘장식품’이었다고 고백하는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준석 대표는 여성 혐오, 남녀 갈라치기도 모자라 성 상납 의혹으로 윤리위원회 징계를 앞두고 있다”며 “그럼에도 제가 이준석급이라고 오해하고 있다며 비난하다니 정말 놀랍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자신의 성인지 감수성이 빵점 수준이고, 기본적인 정치 철학도 없는 것을 만천하에 고백한 것과 다름없다”고 꼬집었다.

박 전 위원장은 “자리에 따라 정치인의 ‘급’을 논하는 인식은 시대착오적”이라며 “대통령부터 통반장까지 각자 다른 역할을 맡아서 일하는 것이지 누구는 급이 높고, 누구는 급이 낮은 것이 아니다. 국민 앞에 부디 겸손하시기 바란다”고 했다.

앞서 박 전 위원장은 이날 오전 라디오를 통해서도 김 의원의 ‘급’ 발언을 두고 “언론에서의 마이크 파워나 명성으로 따진다면 그 두 분께는 뒤지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며 “정치권에 들어와서 급이라는 말이 너무 싫다. 무슨 말인지는 알겠는데 그런 식으로 급으로 나누는 것에 대해 그렇게 아무렇지 않게 말할 수 있나”라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