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민주 ‘전대 룰 갈등’ 안규백 전준위원장 사퇴

입력 2022-07-05 09:51업데이트 2022-07-05 11: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지난달 29일 열린 비공개 전당대회준비위원회에 참석하기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는 안규백 준비위원장. 2022.06.29 사진공동취재단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 위원장이 비상대책위원회의 ‘룰(rule) 뒤집기’에 반발하며 5일 전격 사퇴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전준위원장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그는 “당의 방향을 설정하는 데 있어서 최대한 국민의 의견을 듣고자 당대표 및 최고위원 경선에 국민 여론조사의 반영 비율을 신설·확대(예비경선 30% 신설, 본경선 10→25% 확대)했으나 비대위는 이 안을 폐기했고, 그 과정에서 전준위와 사전교감은 전혀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고위원 선거에서 비대위가 도입한 권역별 투표제 역시 유례없는 제도”라며 “권역별 투표제는 대의원·권리당원의 투표권을 직접 제한하는 것으로서 투표권 제한의 강도가 가장 높고 거친 방식이다. 다른 여러 방법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비대위는 이 방안을 선택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최고위원 구성에 있어 지역 대표성 보완은 대의원·권리당원이 소수인 지역의 대표성을 보완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져야 함에도, 비대위의 제안대로라면 대의원·권리당원이 다수 있는 지역에서 지역대표 최고위원이 당선될 가능성이 크다”고 꼬집었다.

안 위원장은 “해당 안건에 관해서도 전준위에서 일부 제안이 있었지만, 여러 우려로 인해 전준위 차원에서 논의하지 않기로 한 사안임에도 비대위에서 논의가 부활했고, 깊은 숙고 없이 의결됐다”며 “이렇게 전준위 논의가 형해화되는 상황에서 더는 생산적인 논의를 이끌어가는 것은 어렵다고 판단했다. 전준위원장으로서 제 역할도 의미를 잃은 만큼 위원장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전날 전준위는 예비경선과 본경선 모두 여론조사 반영 비율을 확대키로 했지만, 이후 비대위 논의 과정에서 예비경선 여론조사 반영안은 무산됐다. 비대위는 이에 더해 1인 2표를 행사하는 최고위원 선거에서 1표는 무조건 자신이 속한 권역의 후보에게 투표하는 새로운 룰을 만들었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