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與 “여야 합의 없는 본회의·의장 선출은 불법…강력 저지”

입력 2022-06-30 10:48업데이트 2022-06-30 11:1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 성일종 정책위의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현안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국민의힘은 30일 여야 합의 없이 본회의를 열고 국회의장을 선출하는 건 국회법 위반이라며 모든 수단을 동원해 강력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송언석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현안점검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본회의 소집, 개최 자체가 불법이다. 법적 근거가 없다”며 “불법인 본회의에서 어떤 안건을 처리하든 의결하든 원천 무효”라고 강조했다.

송 수석은 “불법 본회의를 통해 부당한 의장 선출을 민주당이 강행할 지에 대해 국민께 소상히 밝히고 설득하는 작업을 해나갈 것”이라며 “만약 내일 본회의를 하게 된다면 우리가 할 수 있는, 국회법 테두리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강력 저지할 것”이라고 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도 “국회 의장을 뽑는 건 국민의 의장을 뽑는 것”이라며 “국민 의장을 뽑는데 부끄럽지 않나. 이렇게 편법과 불법으로 국회법 하나도 준수 안 하고”라고 반발했다.

성 의장은 “2008년 김형오 국회의장 때도 여야 대표 간 합의하라고 하고 이런 상황을 본인이 막은 선례가 있다”며 “김진표 국회의장 내정자도 그동안 민주당이 해 온 불법적인 국회 운영에 대해서 잘 알고 있기 때문에 김형오 의장이 했던 것처럼 김진표 의장도 이 부분에 대해 심각성을 인지하고 잘 하시리라 기대한다”고 했다.

송 수석은 야당과 회동 계획을 묻는 질문에 “지난번 원내수석끼리 만났을 때 여전히 전제 조건을 약속이행이라는 포장지만 갈아끼웠을 뿐 민주당은 완고했다”며 “상임위원장 배분에 집중해 논의한다면 이견이 있다해도 크지 않아 원구성 협상이 조속히 끝날 수 있는데 본질을 벗어나 사법개혁특위라든지 헌법재판소 권한쟁의 심판 청구 취하라든지 이런 조건을 계속 얘기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개특위 부분도 헌법재판소 심판 결과가 나온 이후 논의하면 되지 않겠느냐는 의견도 있는데 아직까지 민주당에서는 답이 없다”며 “답이 없는 상태에서 오늘은 의원총회, 내일 본회의까지 강행하겠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대단히 실망스럽고 유감”이라고 비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