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野, 7월 임시회 소집 요구서 제출…“협상의 끈 놓지 않겠다”

입력 2022-06-28 14:37업데이트 2022-06-28 14: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후반기 국회 원구성과 관련한 여야 협상이 공전하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28일 7월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 단독으로라도 국회 정상화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민주당 전용기 원내부대표와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의사과에 7월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했다.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는 민주당 소속 의원 170명 명의로 당론 제출됐다.

민주당은 여야 원구성 협상에 진전이 없는 만큼 7월 임시국회를 열어놓고 여당의 전향적인 입장 변화를 기다리겠다는 방침이다. 다만 끝내 여당이 협상 테이블에 앉기를 거절할 경우에 대비해 의장단 단독 선출 가능성도 열어놨다.

앞서 민주당은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자리를 여야 합의대로 국민의힘에 넘기는 대신 검찰개혁 법안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정상화와 검수완박 법안의 헌법재판소 권한쟁의심판 청구 취하, 법사위 체계·자구심사권 축소를 조건으로 걸고, 국민의힘 측에 협상을 요청했다.

하지만 국민의힘 측이 민주당 제안을 거절하면서 원구성 협상이 멈춰있는 상태다.

오 대변인은 이날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한 뒤 기자들과 만나 “7월1일 오후 2시부터 언제든 본회의는 열릴 수 있고, 그 전까지 저희는 정부·여당과 국회 정상화를 위한 협상을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마지막까지 설득하겠다. 협상의 끈을 놓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이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와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등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오는 29일까지 재송부해달라고 요청한 것에 대해 “7월 임시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했기 때문에 이틀만 더 기다리면 얼마든지 정상적인 인사청문을 통해 검증이 이뤄질 수 있는 상황”이라며 “임명 강행이라는 있을 수 없는 선택을 하는 일이 없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전용기 원내부대표는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직무유기를 그만하고 하루 빨리 국회 정상화에 힘 써줄 때”라며 “(권 원내대표가) 필리핀에 가서 특사 활동할 때가 아니다”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