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尹 지인 아들, 대통령실 근무 논란…野 “사적 채용” 대통령실 “악의적”

입력 2022-06-17 19:36업데이트 2022-06-17 19:4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2.6.17 대통령실사진기자단
대통령실은 17일 윤석열 대통령 친구 아들이 대통령실에서 근무 중인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사적 채용이자 사적 국정운영”이라며 강하게 비판한 것을 두고 “악의적 정치 공세”라며 반박에 나섰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일부 언론에 보도된 대통령 부부와 대통령실 직원 간의 인연을 들어 ‘사적 채용’이라는 민주당의 비판은 악의적 정치 공세”라며 “우리나라뿐 아니라 세계 모든 대통령 비서실은 참모 상당수를 대통령과 직간접적으로 일해 본 사람들로 충원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적 채용’이란 용어 자체가 성립되지 않는다”며 “문재인 정부 청와대는 공개 채용이라도 했단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대통령 비서실이라는 공적 조직에서 일하는 이들을 두고 ‘비선’ 운운하는 것은 더욱 악의적”이라며 “더 이상의 억지 주장이나 왜곡 보도가 없기를 바란다”고 경고했다.

이날 시사저널은 윤 대통령 지인의 아들인 황모씨가 용산 대통령실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하고 있다며 사적채용 의혹을 제기했다. 황씨는 윤 대통령의 대선후보 시절 캠프에서 활동했으며 비공식적으로 대외일정 수행을 담당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오영환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놀랍지도 않다. 윤석열 대통령 내외는 정말 공사 구분이 없는 것 같다”며 “1기 내각을 한동훈 장관, 이상민 장관 등 지인으로 채우더니 대통령실도 지인으로 채우려는 것인지 묻는다”고 밝혔다.

오 대변인은 “사적 채용도 문제이지만 사적인 경로로 국정을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보여 더욱 걱정스럽다”며 “논란의 인물에 대해서 사실관계를 밝히고 정리하는 것이 순리다. 그렇지 않고 계속 버틴다면 대통령실에 정말 비선이 활개치고 있다고 판단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박주민 민주당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친구 아들을 행정관으로 채용한 것도 문제이지만 더 큰 문제는 행정관의 부친이 삼부토건과 윤 대통령의 연결고리라는 의혹을 가진 ‘황 사장’이라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박 의원은 “윤석열 정부의 등용 기준은 무엇이냐”며 “사적 친분만 있으면 논란이든 주변 우려든 아무 상관 없는 게 아닌지 묻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