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김건희 여사, 팬카페 이어 ‘지인 동행’ 논란… 尹 “봉하마을 누구나 갈수 있는데 아니냐”

입력 2022-06-16 03:00업데이트 2022-06-16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金 대표로 있던 업체 직원도 동행… 대통령실 “지금은 대통령실 소속”
野 “공사 구분 못한채 문제 일으켜… 이럴거면 제2부속실 만들어라”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오른쪽에서 두 번째)가 13일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을 방문해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는 모습. 오른쪽은 논란이 된 지인 김모 씨. 김해=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부인 김건희 여사가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 방문에 지인을 동행한 것과 관련해 “봉하마을은 국민 모두가 갈 수 있는 데 아니냐”라고 반문했다. 하지만 대통령실이 제공하지 않은 사진이 김 여사의 팬카페를 통해 잇달아 공개돼 논란을 빚은 데 이어 ‘지인 동행’을 계기로 김 여사의 공적 영역에서의 활동에 대한 처신 논란이 커지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김 여사와 동행한 지인과 관련해 “저도 잘 아는 제 처의 오래된 부산 친구”라며 “(13일 권양숙) 여사님 만나러 갈 때 좋아하시는 빵을 많이 들고 간 모양인데, 들 게 많아서 같이 간 모양”이라고 설명했다.

논란이 된 인물은 김 여사의 지인 김모 씨로, 봉하마을 일정에서 김 여사와 함께 의전을 받았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이 여성이 무속인이라는 추측도 나왔다. 하지만 김 씨는 충남대 무용학과 겸임교수로, 코바나컨텐츠 전무를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봉하마을에서 김 여사와 함께 사진이 찍힌 또 다른 동행자 2명에 대해서도 논란이 일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코바나컨텐츠 전직 직원으로, 현재는 대통령실 직원”이라고 말했다. 김 여사 측근이 대통령실에 입성했다는 지적에 대해선 “원래 오랫동안 일했던, 잘 아는 편한 분들을 (데려가서) 대통령실에서 같이 일하는 경우가 많이 있다”고 말했다.

잇단 논란을 두고 김 여사를 지원할 대통령실 내 공식 조직이 부재하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윤 대통령은 취임 후 기존 대통령 부인의 메시지, 일정을 지원했던 제2부속실을 폐지했다.

하지만 대통령실은 제2부속실을 부활하지는 않겠다는 방침이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제2부속실 부활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라며 “제1부속실 내 김 여사를 담당할 팀을 2배 규모로 늘릴 것”이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김 여사가) 공사 구분을 하지 못한 채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윤 대통령이 양자택일을 해야 한다”며 “(김 여사가) 조용한 내조에만 집중하게 할 것인지 아니면 국민들께 공약 파기를 공식 사과한 후 제2부속실을 이제라도 만들어서 제대로 된 보좌 시스템을 하루빨리 구축하든지 선택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