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文 딸 다혜씨 “‘아빠’로 등록된 연락처에 괜스레 눈물”

입력 2022-05-27 19:23업데이트 2022-05-27 19:2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재인 전 대통령.(문다혜씨 트위터 캡처) © 뉴스1
문재인 전 대통령의 딸 다혜씨는 27일 “얼마 전 ‘이젠 예전에 쓰던 번호로 연락하라’ 시기에 받은 번호를 눌러보니 ‘아빠로 등록된 연락처, 괜스레 눈물이 났다”며 문 전 대통령의 근황을 소개했다.

문씨는 이날 오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개설하고 문 전 대통령의 모습을 전했다.

문씨의 가입명은 ’찐딸‘로 소개창엔 ’슬하에 있길 즐기는 리얼 딸, 아버지를 세상에서 가장 존경하는 자칭 문파 ‘1호’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첫 게시물로 문 전 대통령의 사진을 공개하며 “다시 아버지로, 할아버지로 돌아와주셔서 감사하다”며 “양산에 와보니 트위터도 보시고 독서도 하시고 짬이 생기셨다. 그중 반가운 건 오수에 드신 모습. 다시금 뭉클 눈물”이라고 적었다.

문씨는 게시한 총 세 장의 사진 속엔 문 전 대통령이 양산 사저에서 책 ‘고대 제국에서 G2 시대까지 실크로드 세계사’란 제목의 책과 함께 낮잠을 자는 모습이 담겼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