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靑 20년 요리사 “朴 스타킹 구멍, 마음 아파…기억에 남는 분은 盧”

입력 2022-05-26 12:54업데이트 2022-05-26 13:3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뉴스1TV’ 캡처
김대중 정부 초기인 1998년부터 문재인 전 대통령 취임 이듬해인 2018년까지 약 20년간 청와대 요리사로 일한 천상현 씨가 가장 기억에 남는 대통령으로 노무현 전 대통령을 꼽았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선 “너무 마음이 안 좋다”고 말했다.

천 씨는 26일 공개된 ‘뉴스1TV’와의 인터뷰에서 노 전 대통령을 언급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는 “저한테는 다 똑같은 제가 모셨던 대통령이다. 하지만 제가 인간적으로 조금 더 기억에 남는 분은 노 전 대통령”이라고 했다.

이어 “청와대 안에서도 권력이라는 것을 많이 내려놓고 대하셨다. 주방까지 들어오시기도 하셨는데 그런 대통령은 없으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와의 일화도 전했다. 천 씨는 “권 여사가 노 전 대통령 돌아가시고 10주기 때 ‘청와대 사람들 보고 싶다’고 하셨다. 우리 주방 사람들, 청소하시는 분들, 조경하시는 분들 (경남 김해) 봉하로 초대해 손수 밥을 해주셨다. 3년 전”이라고 했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마지막 순간도 회상했다. 박 전 대통령은 헌법재판소의 파면 결정 사흘째인 2017년 3월 12일 저녁 청와대를 떠났다.

천 씨는 “박 전 대통령이 나가실 때 저희를 부르시더라. 저녁 6시에 나가시는데 주방 사람들이 다 고개를 숙이고 있었다”며 “박 전 대통령이 ‘여러분들, 진실은 밝혀질 것이며 4년 동안 음식 너무 고맙게 먹었다. 감사하다’고 하셨다. 제가 이렇게 고개를 숙이고 있었는데 엄지발가락 스타킹에 구멍이 나 있더라. 너무 마음이 안 좋았다. 지금도 그게 뇌리에 박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는 정치적인 건 모른다. 탄핵을 맞으셨든 안 맞으셨든. 그래도 다 국민이 뽑아준 대통령들 아니냐. 저희한테는 진짜 소중하시고 제가 음식을 해줬던 주군이었다”고 덧붙였다.

tvN ‘유퀴즈 온 더 블럭’ 캡처
천 씨는 현재 짬뽕집을 운영하고 있다. 그는 지난해 2월 tvN ‘유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해 “서른한 살에 최연소로 청와대에 들어가 20년 4개월을 근무했다”면서 “김대중 전 대통령이 중식을 좋아해 청와대 최초로 중식 요리사를 뽑았을 때 추천받아 들어갔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 “(청와대에) 청춘을 바쳤다”며 “참 잘 선택한 직업이다. 다음에도 하라고 하면 하지 않았을까. 나름대로 장단점이 있는 것 같다. 가장 중요한 건 다섯 대통령을 모신 명예와 자부심”이라고 말했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