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권성동, ‘기회달라’ 박지현에…“민주, 읍소마저 외주화”

입력 2022-05-24 18:21업데이트 2022-05-24 18:2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4일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의 6·1 지방선거 지지 호소와 당의 쇄신 부족 사과에 대해 “읍소마저 외주화한다”고 비판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오늘(24일) 보여준 민주당의 표리부동과 읍소의 외주화야말로 민주당이 자력으로 혁신이 불가능한 정당이라는 것을 보여줄 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지난 수년 동안 민주당은 변하겠다고 외치면서 결코 변하지 않았다”며 “조국 사태, 보궐선거, 대선, 심지어 대선 패배 이후에도 민주당은 혁신의 기회를 스스로 내버렸다”고 비판했다.

이어 “있지도 않은 민영화로 거짓 선동을 하고 국회의장과 법제사법위원장을 독식하겠다며 버티고 있다”며 “국민 앞에서 읍소하지만 뒤돌아서면 구태정치로 일관한다. 표리부동으로 국민을 기만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오늘 민주당의 읍소는 정치 신인들이 했다”며 “정작 구태정치의 몸통인 586 정치인들은 겉치레 사과조차 없다. 이젠 하다 하다 읍소마저 외주화하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날을 세웠다. 책임이 없는 박 공동비대위원장을 전면에 내세운 것을 비꼰 것이다.

박 공동비대위원장은 앞서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을 팬덤 정당이 아니라 대중정당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사실상 당 내부 여론을 좌지우지하는 강성 당원들의 책임론을 겨냥한 것이다.

이어 “우리 편의 큰 잘못을 감싸고 상대편의 작은 잘못을 비난하는 잘못된 정치문화를 바꾸겠다”며 “다른 의견을 내부 총질이라 비난하는 세력에 굴복하면 안 된다. 다양한 의견을 포용하는 민주당이 돼야 제대로 개혁하고 온전히 혁신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나 권 원내대표를 비롯한 국민의힘은 “정작 사과할 사람들은 뒤에 숨었다”고 비판했다.

이준석 대표는 “사과의 구성 요건을 정확히 갖추지 못한 것으로 본다”며 “민주당이 반성한다면 이재명 후보가 명분 없는 출마를 한 것에 대해 바로잡는 게 우선”이라고 쏘아붙였다.

김형동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대변인도 구두논평을 통해 “국민들이 민주당을 외면하고 있는 것은 박 위원장 때문이 아니다”라며 “대선에서 이미 국민들의 준엄한 심판을 받았음에도 자신들의 정치적 목적과 본인들에게 닥칠지 모를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 명분도 없는 출마를 나선 민주당의 기성 정치인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