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尹대통령 내외, 靑열린음악회 등장…“청와대는 국민 여러분의 것”

입력 2022-05-23 07:27업데이트 2022-05-23 07:3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본관 대정원에서 열린 청와대 개방 특집 KBS 열린음악회를 관람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는 22일 청와대에서 열린 KBS 1TV ‘열린음악회’에 깜짝 등장했다.

윤 대통령 내외는 이날 저녁 청와대 본관 앞 정원 야외무대에서 열린 청와대 개방 특집 ‘열린음악회’를 함께 관람했다.

윤 대통령은 노타이 차림으로 파란색 스트라이프 와이셔츠와 흰 재킷에 회색 바지를, 김 여사는 반묶음 머리를 하고 노란 바탕에 검정 체크무늬 재킷을 입었다. 윤 대통령 부부는 중앙 구역 9번째 줄 가운데 자리에서 참석자들과 섞여 음악회를 관람했다. 윤 대통령이 취임 이후 청와대를 방문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본관 대정원에서 열린 청와대 개방 특집 KBS 열린음악회에 참석해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생중계로 방송된 프로그램 말미에 관객석으로 스포트라이트가 비치자 윤 대통령 내외는 근처로 다가온 진행자의 요청에 자리에서 일어나 관객들을 향해 인사했다.

잠시 마이크를 잡은 윤 대통령은 “국민 여러분, 이렇게 5월의 멋진 날 밤에 여러분과 함께 아름다운 음악을 같이 듣게 돼서 저도 너무 기쁘고 행복하다”고 말했다.

이어 “저도 열린음악회의 팬이고 과거에는 KBS 스튜디오에 제 아내와 열린음악회를 보러 가기도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청와대 공간은 아주 잘 조성된 멋진 공원이고 문화재”라며 “무엇보다 국민 여러분의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연이 끝난 뒤 윤 대통령은 주변 관객들과 인사하며 퇴장했다. 출연진과 인사하기 위해 잠시 무대 위에 오른 윤 대통령은 가수 인순이 씨에게 “인순이 씨 음악에는 힘이 있어요”라는 말을 건네기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본관 대정원에서 열린 청와대 개방 특집 KBS 열린음악회에 참석해 공연을 관람한 후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이날 공연은 윤 대통령이 취임한 지난 10일 시작된 청와대 개방 행사 ‘청와대, 국민 품으로’의 성공적인 마무리를 기념하기 위해 기획됐다.

청와대에서 KBS 열린음악회가 개최되는 것은 1995년 5월 이후 27년 만에 두 번째다.

대통령실은 “KBS 열린음악회 개최로 청와대 개방 1단계의 대미를 장식하는 것”이라며 “지난 74년간 제왕적 권력의 상징으로 대표된 청와대의 전격 개방을 계기로 국민과 함께하는 열린음악회가 개최돼 더욱 뜻깊다”고 설명했다. 이번 음악회는 총 2000명의 관람객이 함께했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