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여야, ‘총리 인준’ 고비 넘겼지만…‘법사위장’ 두고 2라운드 불가피

입력 2022-05-22 16:47업데이트 2022-05-22 16:5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동아일보 DB
한덕수 국무총리 인준안이 국회에서 통과된 이후 더불어민주당이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사퇴와 후반기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자리를 요구하고 나섰다. 한 총리 인준에 협조한만큼 정 후보자 사퇴 및 원 구성 협상 이슈만큼은 물러설 수 없다는 것. 우여곡절 끝에 ‘총리 인준’이라는 고비를 넘긴 여아 간 ‘2라운드’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민주당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은 한 총리 인준 표결 다음 날인 21일 KBS라디오에서 정 후보자 거취와 관련한 질문에 “당연히 지명이 철회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 후반기 국회 원구성 협상의 핵심인 법사위원장 자리와 관련해서도 “사실상 검찰 쿠데타가 완성돼있는 것과 마찬가지인데 그것을 견제할 만한 사람은 국회 내에 법사위원장밖에 없다”며 “당의 입장을 정한 것은 아니지만 제가 볼 때는 후반기 법사위원장을 국민의힘에 주기가 쉽지 않다”고 했다. 민주당 원내지도부 관계자도 22일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있는 만큼 지지층의 거센 반발을 고려할 때 정 후보자와 법사위만큼은 양보할 수 없다”고 했다.

국민의힘 내에서도 여야 협치를 위해 정 후보자 사퇴는 불가피하다는 기류다. 여권 관계자는 “민주당이 한 총리 인준을 한 발 양보했는데도 정 후보자를 끝내 임명할 경우 정부여당이 독선 프레임에 빠질 수 있다”고 했다.

국민의힘 또한 법사위만큼은 넘겨줄 수 없다는 입장이라 여야 간 강대강 대치가 예상된다. 전반기 원구성 협상 당시 국민의힘 원내대표로, 당시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와 협상했던 김기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윤 비대위원장의 법사위 요구에) 헛웃음만 나온다”며 “윤 위원장의 합의 번복 논리가 군색하고 쪽팔리기까지 하다”고 날을 세웠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