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6·1 지방선거 확진자투표, 일반인 투표 후 오후 6시 30분부터

입력 2022-05-20 13:34업데이트 2022-05-20 13:5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6·1 지방선거 투표에 대해 사전투표일과 본투표일 모두 일반 선거인 투표 후 오후 6시 30분부터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에 따라 확진자 사전투표는 이번 지방선거 사전투표 기간인 5월 27~28일 중 2일차인 28일 오후 6시 30분부터 오후 8시까지, 본투표는 선거일인 6월 1일 오후 6시 30분부터 오후 7시 30분까지 실시된다.

다만 일반 유권자의 투표시간은 사전투표와 선거일 투표 모두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투표 마감시각 이후에는 투표할 수 없다는 점을 유념해달라고 중앙선관위는 당부했다.

지난 대선 때 확진자용으로 마련된 임시 기표소에서 투표함 관리 부실로 발생한 ‘소쿠리 투표’ 논란을 고려해 이번에는 확진자도 정식 투표소를 사용한다. 확진자는 방역당국에서 받은 ‘확진자 투표안내 문자’, 성명이 기재된 ‘PCR·신속항원검사 양성 통지 문자’ 등을 제시하고 확진자임을 확인받는다.

확진자가 투표 개시 시각 전 투표소에 도착하거나 일반 유권자의 투표가 종료되지 않은 경우에는 투표소 밖에서 대기하다가 일반 유권자들이 투표를 마치고 모두 퇴장한 뒤 투표소에 들어간다. 투표소에서는 신분증명서를 제시하고 마스크를 잠시 내려 본인 확인을 받는다.

중앙선관위 제공
노인, 장애인, 임산부 등 이동약자를 대상으로 한 임시기표소는 계속 운영된다. 이동약자들은 투표지를 넣은 운반봉투를 직접 봉하고 규격화된 형태로 제작된 운반함에 넣는다. 이후 유권자가 지정한 선거관리요원이 해당 운반함을 투표소로 옮겨 봉투째로 투표함에 투입한다.

대부분의 사전투표소는 지난 대통령 선거와 같지만 서울역에 설치됐던 남영동 사전투표소와 용산역에 설치됐던 한강로동 사전투표소 등 확진자 출입 허용불가 등의 사유로 3351곳 중 164곳은 변경됐다.

사전투표소와 본투표일 투표소 위치는 중앙선관위 홈페이지와 포털사이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