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이재명, 욕설 시민에 “범죄다, 조심하라” 국힘 “아는 분이 형수에게…”

입력 2022-05-19 11:29업데이트 2022-05-19 13:4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욕설하는 시민 차량으로 다가가는 이재명 전 지사. 유튜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가 선거운동 중 욕설한 시민을 향해 “범죄행위”라며 “다 채증돼 있으니까 조심하시라”고 경고했다. 이에 국민의힘 박민영 대변인은 19일 “아시는 분이 어쩌자고 형수께는 욕설을 내뱉으셨나”라고 비판했다.

이 전 지사는 전날 밤 인천 계양구 임학동 골목길을 돌아다니며 식당과 거리에서 만난 시민들에 인사하고 함께 셀카를 촬영하는 등 선거운동을 벌였다. 이 자리에는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와 윤환 계양구청장 후보도 함께 했다. 지지자들은 “이재명” 등을 연호하며 그를 뒤따랐다.

하지만 이날 유튜브에 공개된 영상 속 이 전 지사는 골목길을 걷던 중 지나가던 차량에 탑승한 한 시민이 “아우 씨X”이라고 욕설을 내뱉자 차량을 ‘똑똑똑’ 친 뒤 다가갔다. 그는 시민을 향해 “욕하는 거 범죄행위다”라며 “다 채증돼 있으니까 조심하시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싫어하든 좋아하든 욕하는 거 안 된다”고도 했다. 시민이 “저 분이 먼저 욕했다”고 반박하자 이 전 지사는 “그런 소리하지 마시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해당 영상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한 뒤 “욕하는 게 범죄라는 사실을 그렇게 잘 아시는 분이 어쩌자고 형수께는 그런 상스러운 욕설을 내뱉으셨나”라면서 “유권자와 투닥이며 감정 싸움이나 하는 모습이 짠하기도 하다”고 올렸다. 이어 “조금은 뒤를 생각하면서 행동하시라”고 전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19일 인천 계양역 광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인천 선대위 출정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 전 지사는 지난 11일에도 유세 도중 비슷한 상황을 겪은 바 있다. 당시 계양구 일대를 돌던 이 전 지사는 한 치킨집에서 시민으로부터 “야, 계양이 호구냐. 왜 기어 왔어”라는 말을 들었다. 다만 이때는 “선생님 저 안 좋아하시는구나. 저런 사람도 있어야지. 하실 말씀 해보시라”며 다가가 시민의 말을 들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