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한 尹대통령…보수 정부서 처음

입력 2022-05-18 12:15업데이트 2022-05-18 14: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보수정권 대통령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한 것은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주요 부처 장관, 국민의힘 의원 100여명 등과 함께 KTX 특별열차를 타고 광주로 향했다.

광주에 도착한 윤 대통령은 5·18 유족과 5·18국립민주묘지의 정문인 ‘민주의 문’으로 입장했다. 민주의 문 입장은 보수 대통령 중 최초다.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은 경호 등의 이유로 차량을 통해 기념식장으로 들어갔다. 윤 대통령은 방명록에 ‘오월의 정신이 우리 국민을 단결하게 하고 위기와 도전에서 우리를 지켜줄 것입니다’라고 적었다.

윤 대통령은 방명록 작성 직후 박해숙 5·18민주유공자유족회장, 황일봉 5·18 민주화운동부상자회장, 임종수 5·18공로자회장, 5·18유공자 유족들, 학생들과 함께 민주광장을 지나 기념식장으로 향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참석자들과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5월의 정신’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는 우리 국민을 하나로 묶는 통합의 철학”이라며 “그러므로 자유민주주의를 피로써 지켜낸 오월의 정신은 바로 국민통합의 주춧돌”이라고 말했다.

기념식 말미에는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행사가 진행됐다. 자리에서 일어난 윤 대통령은 5·18 유족 박금숙 씨와 황일봉 회장의 손을 맞잡고 손을 위아래로 흔들며 노래를 제창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 박진 외교부 장관, 이종섭 국방부 장관도 서로 손을 잡고 노래를 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윤호중·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 여영국 정의당 대표 등은 주먹을 쥐고 아래위로 흔들며 노래를 불렀다.

KTV 유튜브 캡처


보수정권 대통령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한 것은 역사상 처음이다. 과거 보수 정부 시절에는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기념식 식순에서 빼거나 합창으로 불려 논란이 된 바 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에는 다시 제창으로 이뤄졌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국민의힘 의원 99명도 함께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국민의힘은 기념식 노래 제창에 대비해 의원들에게 ‘임을 위한 행진곡’ 악보를 사전 배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준석 대표는 이와 관련해 “우리 당 인사들 중에서도 개별적으로 제창하는 분도 있었지만 당 차원에서 다 같이 제창하자 해서 의미가 있다”며 “저희가 오늘 선택한 변화, 그리고 당연히 걸어야 했지만 늦었던 변화는 다시는 과거로 돌아가지 않는 불가역적 변화였으면 좋겠다”는 소감을 남겼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