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이재명 “與 ‘국회의원 불체포특권 제한’ 당론 발의? 100% 찬성”

입력 2022-05-16 21:09업데이트 2022-05-16 21:1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 2022.5.16/뉴스1
오는 6월1일 치러지는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은 16일 “여당이 국회의원 불체포특권을 제한하는 법안을 당론으로 발의하면 100% 찬성하고 동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날 SBS와의 인터뷰에서 “빈총에는 방탄이 필요하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자신의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가 ‘방탄용’이라는 국민의힘의 비판에 정면 대응한 것이다.

그는 “국민의힘 측에서 (내게) 사법적 굴레를 씌우려 노력했지만 수십 년간 실패했다”며 “국민의힘이 고발해서 수사를 하고, 수사를 받으니 피의자라고 한다. 자신이 손가락질해놓고 손가락질 받는 사람이라고 욕하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자신을 둘러싼 성남FC 의혹 수사 등에 대해 “자기(국민의힘)들이 말도 안되는 고발을 해놓고 과포장을 해서 악의적으로 선전한다”며 “내로남불을 넘어선 적반하장, 후안무치의 당이라고 할 수 있다”고 반박했다.

그는 ‘불체포특권 제한’에 있어 “당연히 찬성하지만, 제가 아는 국민의힘은 절대 당론으로 내세우지 않을 것”이라며 “대장동 특검도 하자고 했는데, 국민의힘 관련자 부분은 뺀다거나 말도 안되는 조건을 내붙였다. 이것도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위원장은 박완주 의원 등 당내 성비위 의혹에 대해서는 “잘못한 것은 잘못한 것이며, 신체 접촉이나 언어상 표현의 부족함에 사과드려야 한다”며 “박 의원의 경우 제명 처리도 했으니 (당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재발 방지도 열심히 강구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어 “정말 중요한 것은 국민의 삶이다. 국민의 삶을 심판만 가지고 개선할 수 있겠느냐”며 “심판은 끝났으니 열심히 일할 사람이 필요하다. ‘잘하기 경쟁’을 하기 위해 말꾼이 아닌 일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