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김건희 앞 활짝 웃은 윤호중에…손혜원 “진짜 바보? 희생자?”

입력 2022-05-13 10:31업데이트 2022-05-13 10:4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건희 여사와 대화하는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대통령실 제공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와 활짝 웃으며 대화하는 모습을 두고 일부 야권 지지자들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이 가운데 손혜원 열린민주당 전 의원은 윤 위원장과 김 여사의 모습이 담긴 사진에 대해 의구심을 드러냈다.

12일 손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윤호중은 대통령실 ‘순간 포착’의 희생자인가? 대통령실 사진에 연출 당한 진짜 바보인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윤 위원장과 김 여사의 사진이 담긴 기사를 공유하면서 “사진의 출처를 보니 ‘대통령실’이다. 작정하고 찍었고 작정하고 배포했다는 뜻”이라고 주장했다.

손혜원 열린민주당 전 의원. 뉴스1
전날 대통령실은 지난 10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열린 외빈 초청만찬에서 윤 위원장과 김 여사가 환담하는 장면을 포착한 사진을 공개했다. 윤 위원장은 한 손으로 입을 가린 채 활짝 웃었고 김 여사도 미소를 띤 얼굴이다.

이에 민주당 강성 지지층은 “지금 저렇게 웃을 때냐”며 윤 위원장을 질타했다. 윤 위원장의 페이스북과 당원 게시판에는 “아무리 선의로 생각해도 한심하다”, “지지자들 가슴에서 피눈물 흘릴 때 웃고 있었던 것이냐”, “국민의힘으로 당적 옮기시길” 등의 댓글이 쏟아졌다. 김동연 민주당 경기지사 후보 측 이경 대변인도 페이스북을 통해 “그렇게 해맑게 웃을 필요까지 있었을까”라고 했다.

논란에 대해 윤 위원장 측은 “당원들 마음은 이해한다”면서도 “외빈 초청 만찬 자리에서 얼굴을 붉히고 있을 수는 없고, 내내 웃고 있던 것도 아닌데 그 순간이 포착된 것일 뿐”이라고 11일 연합뉴스에 해명했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