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사드 반대하던 中, 한반도·일본 탐지 가능한 레이더 설치

입력 2022-04-21 09:53업데이트 2022-04-21 09:5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미국 군사전문 매체 디펜스뉴스는 중국이 산둥성에 한반도를 향한 대형 조기 경보레이더(LPAR)를 설치했다고 보도했다. 사진 속 1번은 기존 레이더, 2번은 새 레이더. (맥사 테크놀로지 사진)© 뉴스1
중국군이 한반도는 물론 일본 열도까지 탐지할 수 있는 대형 조기경보 레이더(LPAR)를 설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군사전문매체 디펜스뉴스의 지난 19일(현지시간)자 보도에 따르면 상업용 위성사진 업체 ‘맥사 테크놀로지’가 올 2월 중국 산둥(山東)성 이위안(沂源)현 산지에 위치한 레이더 기지를 촬영한 위성사진에서 이 같은 모습이 확인됐다.

2019년 6월 촬영된 현장 사진에선 중국 남쪽의 대만을 향해 설치된 레이더만 보였던 반면, 올 2월 사진에선 북동쪽을 향한 새로운 레이더가 포착됐다.

디펜스뉴스는 새 레이더에 대해 “2019년 11월 이후 지어졌다”며 “완성되면 중국이 남북한과 일본, 러시아 극동 지역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조기에 탐지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중국이 설치한 새 레이더의 성능은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일각에선 5600㎞ 범위에서 10㎡ 크기의 표적을 탐지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기지는 서울과 직선거리로 약 800㎞ 떨어져 있다.

중국 당국은 앞서 2017년 주한미군이 경북 성주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를 배치할 때 레이더 탐지 거리가 자국 안보에 ‘위협’이 된다는 이유로 거세게 반발했다.

그러나 사드 레이더의 탐지거리는 800~900㎞ 수준으로 중국이 설치한 레이더에 크게 못 미친다.

이 때문에 “중국이 사드 레이더를 문제 삼으려면 한반도를 향해 설치한 레이더부터 철수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중국군은 저장(浙江)성과 헤이룽장(黑龍江)성에도 조기 경보레이더를 배치, 운용하고 있다.

일부에선 중국 측이 이위안현 레이더 기지에 새로 설치한 레이더로 입수한 정보를 북한에 제공할 가능성도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