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산불 잿더미 뚫고 생명은 다시 움터 오른다

입력 2022-04-02 03:00업데이트 2022-04-02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울진·삼척 산불이 꺼진 지 20일째 되는 1일 경북 울진군 죽변면의 한 야산에서 불에 탄 나뭇가지와 솔방울 사이로 노란 양지꽃이 피어 있다. 장미과의 여러해살이풀인 양지꽃은 볕이 잘 드는 곳이면 어디서든 잘 자라는 강인한 식물이다. 까맣게 그을린 민둥산과 황무지 곳곳엔 푸른 새싹이 돋아나 있었다. 양지꽃의 꽃말은 ‘봄’이다.

울진=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