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與 “31일 尹과 양자토론 수용…4자 토론도 하자”

입력 2022-01-27 17:06업데이트 2022-01-27 17: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측은 27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제안한 양자 토론 수용 의사를 밝히며 4자 토론도 응할 것을 촉구했다.

이 후보 선거대책위원회의 방송토론콘텐츠단장인 박주민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윤 후보 측이 생떼를 부리고 있다”며 “법원 판결에 따라 진행될 방송3사 초청 4자 토론회에 참석하고, 윤 후보 측이 제안한 양자 토론도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고 했다.

박 의원은 “윤 후보가 31일 양자 토론을 원한다니 이 후보는 31일 양자 토론을 수용한다. 이 후보는 윤 후보와 양자토론도 진행하고, 4자 토론도 참석할 것”이라며 “윤 후보가 31일 진행될 4자 토론에 참석할지 여부만 밝히면 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윤 후보 측은 이 후보를 향해 “비겁하게 4자 토론 커튼 뒤에 숨지 않길 바란다”며 “당당하게 양자 토론에 먼저 임하고, 4자 토론은 언제든지 하면 된다”고 밝혔다.

권혁기 선대위 공보부단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4자 토론, 양자 토론을 다 하겠다는 건데 우리보고 4자 토론을 나가라, 말라 하는 건 비상식적 주장”이라며 “윤 후보가 4자 토론에 나올지 말지는 내일 KBS 실무회담에 나와서 주장하면 된다”고 말했다.

앞서 KBS·MBC·SBS 등 방송3사는 여야 4당에 오는 31일과 2월3일 중 하루 대선 후보 4자 토론을 제안하고, 28일 룰미팅에 참석해줄 것을 요구했다. 이에 민주당, 정의당, 국민의당은 오는 31일 개최를 희망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반면 국민의힘은 4자 토론은 거부하고 이 후보에 양자 토론을 역제안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