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국민의힘, ‘김건희 주가조작 의혹’ 제기한 與강득구 고발

입력 2022-01-25 17:27업데이트 2022-01-25 17:4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동아일보 DB
국민의힘이 윤석열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 씨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연루’ 의혹을 제기한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고발했다.

국민의힘 법률지원단은 이날 오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및 후보자 비방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죄 등 혐의로 강 의원에 대한 고발장을 대검찰청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앞서 강 의원은 21일 기자회견을 통해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관련 소환조사에 불응하고 있는 김건희 씨를 강제구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언론을 통해 알려진바, 김건희 씨는 경찰 내사 보고서에 지목된 주가조작 사건 당시 전체 주식(약 1900만 주)의 4.2%, 일일 거래량의 절반에 육박하는 82만 주를 보유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씨가 보유했던 막대한 주식 물량과 주식계좌 제공, 통정매매 등의 양상으로 볼 때 김 씨에 대한 조사 없이 사건의 진상이 밝혀지긴 힘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강득구 의원이 배포한 보도자료는 사실관계가 전혀 맞지 않고, 추정에도 오류가 가득하여 사실무근”이라며 “민주당의 반복되는 거짓 보도자료 배포에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송영민 동아닷컴 기자 mindy59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