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김건희 “조국, 애들한테 무슨 짓…남편 죽을 뻔”

입력 2022-01-25 11:07업데이트 2022-01-25 12: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KBS가 25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와 유튜브 채널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의 새로운 녹취록을 공개했다.

KBS에 따르면 해당 녹취록은 작년 8월 30일 김씨의 코바나콘텐츠 사무실에서 녹음됐다. 이 기자는 이 자리에서 언론 홍보와 이미지 전략 등을 주제로 강의를 이어갔다.

강의가 두 시간 가까이 진행된 뒤 등장한 김씨는 “객관적으로 조국 장관이 참 말을 잘 못했다고 봐요. 그냥 양심 있게 당당히 내려오고 얼마든지 나올 수 있고 딸도 멀쩡하고. 나는 딸 저렇게 고생을 보면 속상하더라”고 말했다.

또 “쟤(조민 씨)가 뭔 잘못이야. 부모 잘못 만난 거. 처음엔 부모 잘 만난 줄 알았지. 잘못 만났잖아요. 애들한테 그게 무슨 짓이야”라고 했다.

윤 후보의 검찰총장 재직 시절 조국 수사에 대해서도 “우리 남편(윤석열) 진짜 죽을 뻔했어요. 이 정권을 구하려다가 배신당해서 이렇게 된 거예요”라며 “그 사실을 일반인들은 모르니까 ‘윤석열 저거 완전히 가족을 도륙하고 탈탈 털고’ 이런 스토리가 나오는 거지. 그렇지가 않습니다. 이 세상이라고 하는 것은. 어떻게 남의 가족을 탈탈 털어요”라고 주장했다.

그는 “내 편만 옳다는 것 때문에 진영 논리는 빨리 없어져야 돼. 하여튼 나는 진보니 이제 보수니 이제 그런 거 없애야 된다고 봐요. 진짜 이제는 나라가 정말 많이 망가졌어요”라고 강조했다.

이날 김씨는 강의를 진행한 이씨에게 “우리 만난 건 비밀이야”라고 당부한 뒤 105만 원이 든 봉투를 건넸다. 그러면서 “누나가 줄 수도 있는 거니까. 누나가 동생 주는 거지. 그러지 마요. 알았지?”라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