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여야, 2월 임시국회 추경 심사일정 합의…오는 27일 시정연설

입력 2022-01-24 16:42업데이트 2022-01-24 16:4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여야가 24일 올해 첫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 등을 위한 2월 임시국회 일정에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 한병도·국민의힘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오는 27일 개회식을 비롯한 2월 임시국회 합의문을 발표했다.

합의문에 따르면 추경안에 대한 정부 시정연설은 오는 27일 오후 2시 임시국회 개회식 직후에 실시된다.

소관 상임위원회별 추경안 심사는 다음달 3~8일 실시되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추경안 심사는 다음달 7일부터 시작된다.

다만 추경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 일정은 잡지 못했다. 여야는 다음달 8일 원내수석부대표끼리 다시 만나 추경안의 본회의 처리를 위한 의사일정을 다시 논의키로 했다.

앞서 정부는 14조원 규모의 올해 첫 추경안을 국회에 제출했지만 여야 모두 증액을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대선 앞 각자의 이해득실로 증액 규모를 둘러싼 여야 협상은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대선 전 추경안 처리가 가능할지도 미지수다.

한 원내수석은 합의문 발표 뒤 기자들과 만나 “저희 바람은 다음달 14일까지 추경안이 처리가 됐으면 하는데 관련된 것은 추후 논의를 진행키로 했다”고 말했다.

추 원내수석은 “당초 정부 측에 요구했던 사안에 관해서 여당·정부 측과 협상해야 하기 때문에 진행상황을 보면서 앞으로 최종 처리를 어떻게 할지 보겠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