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박근혜 전 대통령 퇴원, 2월 초보다 늦어질 듯”

입력 2022-01-24 01:00업데이트 2022-01-24 01: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근혜 전 대통령의 특별사면을 하루 앞둔 30일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앞에 박 전 대통령을 응원하는 현수막과 화환이 놓여 있다. 2021.12.30/뉴스1
지난해 말 특별사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퇴원 시점이 당초 알려진 2월 초보다 더 늦어질 것으로 전해졌다.

23일 박 전 대통령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박 전 대통령 퇴원이 2월 초에는 어려운 것으로 안다”며 “건강상 문제로 치료를 더 받아야 하는 상태”라고 말했다.

앞서 박 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밤 12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서 석방됐다. 서울구치소에서 수감생활을 하던 박 전 대통령은 허리디스크와 어깨 등 지병이 악화돼 작년 11월22일부터 입원 생활을 해왔다.

박 전 대통령 측의 유영하 변호사는 지난달 24일 “신병치료에 전념해서 빠른 시일 내에 국민 여러분께 직접 감사 인사를 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