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안철수, 北에 공개 서신 “비핵화 의지 밝히고 대화 재개 선언해야”

입력 2022-01-23 09:29업데이트 2022-01-23 12:1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20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중앙일보, 한국행정학회 주최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초청 대토론회-차기정부운영, 대통령 후보에게 듣는다’에 참석해 패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2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향해 “비핵화 의지를 명확히 밝히고 대화 재개를 선언할 것을 요청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안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 20일 조선중앙통신의 ‘신뢰 구축 조치들을 전면 재고하겠다’는 발표를 보고 공개 서신을 띄운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후보는 “저는 이것이 ‘핵실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유예조치 해제’가 아니길 진심으로 바란다”며 “핵실험과 ICBM 발사 재개는 좋은 방법이 아닐 뿐만 아니라, 그것을 통해서 얻을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을 것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지금 북한이 오랜 유엔 제재에 코로나19까지 덮쳐 경제적 어려움이 크다는 것을 잘 안다. 문재인 정부의 말만 믿고 막상 부딪쳐보니 실제로는 그렇지 않았고. 북미 관계도 평행선만 달리니 답답할 것”이라면서도 “핵실험과 ICBM 발사 재개는 상황을 더 악화시킬 뿐”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지금 김 위원장 입장에서는 핵실험과 ICBM 발사 재개를 통한 강경 조치로 내부를 단속하고, 미국의 관심과 주목도를 높이는 새 판을 깔아 다시 협상하고 싶을 것”이라면서 “아울러 대한민국의 대선 주자들에게도 자기를 잊지 말라는 신호를 주고 싶겠지만 분명한 건 그것이 결코 좋은 전략이 될 수 없다”고 했다.

안 후보는 “북한이 원하는 새 판은 무력도발로는 결코 짜질 수 없고, 진정한 비핵화 의지와 실천으로 만들 수 있다”며 “더 이상의 무력 시위나 도발이 아니라 핵실험과 ICBM 모라토리엄(유예)을 준수하고, 진정한 비핵화 의지와 북한이 취할 수 있는 계획들을 명확히 밝혀줘야 한다”고 재차 촉구했다.

그러면서 “북한당국이 유엔 안보리 결의에 위반하는 군사적 활동을 중단하고 남북간 협의를 통해 한반도에 항구적 평화구조를 정착하기 위한 노력을 선행한다면, 저는 당선되면 대한민국이 주도적으로 북한의 대북 제재 완화에 대해 국제사회를 설득해 나갈 것을 약속한다”며 “진정성을 갖고 남북관계가 화합과 평화의 길로 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크게보기안철수 후보의 글. 페이스북 캡처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