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이준석 “보궐선거 여론조사 경선으로…최고위서 만장일치”

입력 2022-01-20 15:18업데이트 2022-01-20 15:2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당대표실 앞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대통령 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보궐선거의 공천 문제는 경선을 우선시하는 방향으로 정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20일 대구 북구 청년공간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석열 대선 후보와 홍준표 의원 간 회동에 대해 “정치 지도자 간 대화에는 어떤 대화도 오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보궐 선거 공천 문제는 최고위원회에서 당원들 간 분란을 방지하기 위해 경선, 여론조사 공천을 우선시하는 방향으로 방침을 정했다”며 “기조에 변화가 있으려면 관계있는 분들의 정치적 타협이 있어야 할 것 같다. 쉽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대표는 100% 국민경선인 보궐선거 공천방식에 대해 “권영세 선대본부장이 저와 윤 후보의 의견을 조율하고 논의하는 과정이었고 최근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거의 만장일치로 동의했다”며 “윤 후보도 그런 의사를 전달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전날 홍 의원은 윤 후보와 만찬 회동을 하며 서울 종로에 최재형 전 감사원장, 대구 중·남구에 이진훈 전 수성구청장을 전략공천할 것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당 내부에서는 홍 의원이 ‘자기 사람을 꽂으려 한다’는 비판이 나왔다.

권영세 선대본부장은 “당의 지도자급 인사라면 대선 국면이라는 이 절체절명의 시기에 마땅히 지도자로서 걸맞은 행동을 해야 한다”고 홍 의원을 겨냥한 듯한 말을 했다.

이에 대해 홍 의원은 “국정 운영 능력 담보 조치의 일환”이라며 “염불에는 관심이 없고 잿밥에만 관심이 있어서 갈등을 수습하기는커녕 증폭시킨다. 방자하다”고 비판했다.

한편 윤 후보는 홍 의원의 전략공천 요구에 대해 “공천관리위원회를 구성해 공정하게 정한 기준과 방식에 따르는 것을 원칙으로 세웠다”며 “(공천 방향은) 국민의힘이 국회의원 선거를 어떤 식으로 치를 것인지 국민에게 태도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