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윤석열 “사회복지 효율성 제고 위해 인센티브 부여해야”

입력 2022-01-18 11:05업데이트 2022-01-18 11:0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8일 서울 영등포구 사회복지사협회에서 간담회를 마친 뒤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1.18/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18일 “사회복지 서비스의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한 정도의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사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시 영등포구 문래로의 전국지역아동센터협의회를 방문해 사회복지사들과 간담회를 한 자리에서 이렇게 밝혔다.

윤 후보는 “사회서비스를 확대시켜 사회적 기업이 많이 창출되면 많은 일자리가 나오고 그 일자리에 들어가 보수를 받는다면 그 자체가 GDP를 창출하는 것이기 때문에 성장과 복지라는 두 개의 지속 가능한 목표를 한꺼번에 달성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안전이나 돌봄이 보편 서비스가 되면 노하우가 축적되고 전문가가 나올 것이고, 어느 정도 민간화를 시켜 적절한 경쟁이 이뤄진다면 인센티브가 들어갈 수도 있다”고 했다.

이어 “사회서비스를 제공하는 주체들 상호 간에도 경쟁 원리를 도입해 효율성을 제고해야 한다고 했는데 일정 기간의 연수를 통해 정보를 교환하고 해외 사례를 익히는 기회를 갖는다면 같은 재정에 비해 국민에게 제공되는 사회서비스의 질이 제고될 수 있다”고도 했다.

윤 후보는 “사회복지사가 앞으로 더 전문화돼야 한다. 정부는 원 플랫폼으로 국민에게 복지 서비스를 제공해야 하는데 이것은 세금을 거둔 정부가 할 일”이라며 “이 분야를 전문적이고 효율성이 높아지는 분야로 여러분이 잘 키워주시기 부탁드린다. 여러분이 대한민국 복지의 미래”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