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친노’ 유인태 “김건희 의혹 깔끔히 해명…尹에 상당한 영향력 입증”

입력 2022-01-18 10:31업데이트 2022-01-18 10:5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친노(친노무현계) 원로인 유인태 전 국회사무총장은 18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녹취록을 들어본 결과, 김 씨가 계산된 발언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유 전 총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뭐 대단한 게 있는 줄 알았더니 별로더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자신들한테 가장 적대적인 매체니까 김 씨가 상대를 안 할까 하다가 어느 정도 나도 활용이나 이용을 한 것 같다”며 “쥴리 의혹 등에 대해 기자회견이나 캠프에서 하는 것보다 본인의 육성으로다가 깔끔하게 해명이 됐지 않나”라고 했다.

그러면서 “일기를 쓰면서 선생님이 검열하는 일기를 쓰는, 혹은 엄마가 볼지도 모른다고 생각하고 쓰는 것과 비슷한 심정이었을 것”이라며 “김 씨가 나름대로의 계산 하에서 ‘서울의 소리’ 이모 씨를 활용한 게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또 “김 씨가 가녀린 소녀 같은 이미지였는데 이번에 보니 여장부같은 느낌을 준다”며 “그쪽 캠프에서 ‘언터처블이다’ 내지는 ‘후보한테 상당한 영향력을 미친다’라고 흘러 나온 말들이 이번 방송을 보며 입증된 것 같다”고 했다.

다만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불쌍하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서는 “피해자가 있는데 해서는 안 될 소리”라고 비판했다. 또 보수는 돈을 주니 미투가 안 터진다는 발언에 대해서도 “술자리에는 많이 나오는 얘기지만 지금 대통령 후보의 배우자가 언론에 해서는 안 될 소리”라고 말했다.

유 전 총장은 “이번 발언이 무당층 내지는 중도층에 별로 영향을 줄 것 같지는 않다”고 평가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지지율이 상승세를 타는 것에 대해서는 “지난번 국민의힘이 내홍 때문에 지지율이 떨어졌을 때 반사이익을 본 게 아닌가”라며 “거기가 고점이 아니었나”라고 판단했다.

이어 단일화는 없다고 밝힌 안 후보에 대해 “그 사람이 언제 단일화를 한다고 그러고 한 적 있느냐”며 “막판 가봐야 안다. 그냥 하는 소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