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단독]‘이재명 최측근’ 정진상, 13일 ‘대장동’ 檢조사 받았다

입력 2022-01-17 03:00업데이트 2022-01-17 08:5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비공개로 불러 다음날 새벽까지 조사
윗선 관여-사퇴종용 의혹 등 추궁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정진상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비서실 부실장을 13일 비공개로 불러 조사했다.

16일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13일 오후 정 부실장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정 부실장이 검찰 측이 제안한 심야 조사에 동의하면서 이튿날인 14일 새벽까지 조사가 이어졌다. 정 부실장은 이 후보가 성남시장과 경기도지사로 재직할 당시 각각 성남시청 정책실장과 경기도청 정책실장을 역임한 이 후보의 최측근 인사다.

당초 검찰은 지난해 12월 초 정 부실장을 불러 조사할 방침을 세우고 일정을 조율해왔다. 하지만 지난해 12월 10일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이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앞두고 극단적 선택을 하고, 11일 후 참고인 신분이던 김문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까지 숨진 채 발견되면서 조사 일정이 계속 연기됐다. 이후 검찰은 정 부실장에게 “이달 8일 출석해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했지만 정 부실장 측에서 “조사 일정이 외부에 유출됐다” 등의 이유를 들어 다시 조사 일정을 미룬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정 부실장을 상대로 대장동 개발사업 과정에서 성남시 정책 라인의 관여 여부 등을 추궁했다. 2015년 2월 6일 발생한 황무성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사퇴 종용에 개입한 의혹도 조사했다. 정 부실장은 성남시 정책실장 재직 당시 대장동 관련 성남시 공문에 최소 9번 이상 서명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유 전 본부장과 황 전 사장 간 대화 녹취록에는 유 전 본부장이 이 후보와 정 부실장을 언급하며 황 전 사장에게 사퇴를 종용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정 부실장의 법률대리인 나승철 변호사는 검찰 조사에 대해 “확인해 드릴 수 있는 게 없다”고 했다. 정 부실장의 황 전 사장 사퇴 종용 의혹 사건의 공소시효는 다음 달 6일 만료된다.

유원모 기자 onemore@donga.com
배석준 기자 euliu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