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김기현, 원내대표 토론 제안에 “적극 환영…이재명 민낯 그대로 보일것”

입력 2021-12-29 14:58업데이트 2021-12-29 14:5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기현 원내대표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이재명 비리 국민검증특별위원회’ 긴급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2.28/뉴스1 © News1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9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특검과 관련해 원내대표 간 토론을 제안한 것에 대해 “제가 이전부터 제안했던 것인데, 이제라도 받겠다니 만시지탄이지만 적극 환영”이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듣던 중 반가운 소리”라며 “그동안 온갖 조건을 내세우며 대장동 특검을 차일피일 미뤄온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와 민주당이 국민들의 강력한 여론을 이기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 후보와 민주당이 그동안 보여준 꼼수와 거짓의 민낯을 국민 앞에 생생하게 그대로 보여드리겠다”며 “행여나 이 공개토론마저 민주당이 정략적으로 대장동 특검을 회피하기 위한 시간끌기용으로 활용할 생각이라면 국민들께서 결코 용서치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원내대표는 “당장이라도 무제한 끝장토론을 하자. 송 대표가 나오든, 윤호중 원내대표가 나오든 어느 쪽도 좋다”며 “이 후보가 대장동에서 무슨 일을 벌였는지, 이 후보가 국민을 상대로 그동안 어떤 거짓말을 해 왔는지, 민주당은 왜 대장동 특검에 이렇게 소극적이었는지 그 숨은 진실을 국민께 제대로 밝혀 드리겠다”고 했다.

앞서 송 대표는 지난 28일 YTN ‘뉴스Q’에 출연, 특검을 두고 여야가 이견을 보이는 것과 관련해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과 토론 한번 시켜달라”고 했다.

송 대표는 ‘양당 원내대표끼리 토론하는 것은 어떤가’라는 질문에는 “그것도 좋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가 (입장이) 명확히 정리돼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