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文, 김총리와 당분간 매일 통화…‘코로나 현황·조치’ 직접 챙긴다

입력 2021-12-09 19:07업데이트 2021-12-09 19:0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김부겸 국무총리.(청와대 제공) 2021.5.17/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당분간 김부겸 국무총리와 매일 통화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현황과 정부의 대응조치를 보고받는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는 가운데 대통령과 총리가 직접 나서 방역상황을 관리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로써 방역 사안에 대한 정부의 기강을 잡고 국민들에게도 방역의 중요성에 대한 메시지를 보내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9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코로나19 관련 특별방역점검과 강화된 방역 조치가 시행 중인 상황에서 중대본 본부장인 김 총리와 이같이 매일 소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김 총리 주재 ‘코로나19 방역 관련 긴급관계장관회의’가 끝난 직후 김 총리와 통화했다.

김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Δ코로나19 상황 평가 및 전망 Δ오미크론 발생 현황 및 추가 조치 방안 Δ고령층 3차 접종 지원 대책과 청소년 백신 접종률 제고 등 예방접종 활성화 방안에 대해 보고했다.

김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특별방역점검과 강화된 방역조치를 시행하고 있으나 이번 주 들어 확진자가 7000여 명을 넘는 등 엄중한 위기 국면을 맞고 있다”며 “전 부처가 가용한 역량을 총동원해 방역 상황 안정화를 위해 전력을 다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방역상황에 대해 오늘 어떤 진단이나 특별지시를 내린 적이 없느냐는 물음에 “대통령께선 현재 방역상황이 어느 때보다도 엄중한 것으로 당연히 인식하고 계시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11월29일 특별방역점검회의를 통해서 방역당국과 함께 방역 대책을 점검하고 보완하도록 하신 바 있고, 매일 아침 진행되는 참모회의에서 방역상황과 대책에 대해 진지한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방역과 연관된) 해당 비서관실과 방역당국 간에 긴밀한 소통을 통해 대통령의 지시와 당부가 전달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