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김종인 “손실보상 100조 원, 민주당과 협의할 사항 아냐”

입력 2021-12-09 10:12업데이트 2021-12-09 10:3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6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선거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은 9일 코로나19 소상공인 손실보상 논의를 위해 회동하자는 더불어민주당의 제안에 “민주당과 협의할 사항이 아니다"라며 거절 의사를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선대위 회의에서 자신이 제안했던 ‘코로나19 소상공인 손실 보상 100조 원 검토’에 대해 “그 건은 야당과 여당이 협의할 사항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 후보가 50조 원을 이야기했는데 코로나 상황이 심각하게 전개되고 있기 때문에 추가적으로 자금이 필요하다 하면 100조 원까지도 할 수 있다는 취지에서 한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건 윤 후보가 대통령이 당선돼 집권할 때 바로 코로나 대책 수립을 위한 방안으로 검토하는 사안”이라며 “각 당이 (대처 방안이) 같을 수가 없다. 서로 지금 상황에서 협의할 성격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윤 후보가 추진하는 ‘소상공인·자영업자 50조 원 손실보상’을 위한 추경에 찬성한다는 민주당의 입장에 대해서도 “현 정권이 내년 5월 9일까지 끝나는 정권 아닌가. 그사이 추경할 거냐 하는 건 현 정부의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정부가 들어서서 수행할 적에 예산상 필요한 게 있으면 국민의힘 입장은 그때 가서 얘기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조선일보와 인터뷰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 피해지원금) 50조 원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며 “각 부처 예산을 5~10%씩 구조조정하고 그것도 부족하다면 국채를 발행해서라도 100조 원 정도 마련해 피해 보상에 투입해야 한다”고 했다.

다만 ‘100조 원’이라는 액수를 둘러싼 논란이 커지자 김 위원장과 국민의힘은 수위 조절에 나섰다. 김 위원장은 MBN 인터뷰에서 “윤 후보가 50조 원 기금 약속을 했는데 그 정도만 갖고 충분하겠느냐고 생각해 경우에 따라 100조 원까지 갈 수도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이양수 수석대변인도 “자영업자 피해 보상과 관련한 윤 후보의 공약은 50조 원 투입”이라며 “김 위원장의 인터뷰 내용은 최근 오미크론 변이 등 코로나 확산 추세가 당초 예상보다 매우 심각하고 장기간 지속될 가능성이 커 추가 지원 방안을 미리 준비해야 한다는 취지”라고 했다.

김 위원장의 제안에 대해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는 “진심이라면 환영한다”고 밝혔다. 송영길 대표도 김 위원장을 향해 100조 원 손실 보상 논의를 위해 원내대표를 포함한 4자 회동을 하자고 제안했다.

송 대표는 “선거용 레토릭(수사)으로 하는 말이 아니라 책임 있는 공당의 상임선대위원장으로서 한 말이라면 (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인 저와 함께 양당 원내대표를 대동하고 4자 회동을 해서 그런 취지를 구체적으로 협상할 것을 제안한다”고 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